지역활동

미추홀구

내용 보기
분류 애니동영상
제목 윤상현 의원 미세먼지 없는 미추홀 만들기’타운홀미팅 성황 (2019. 4. 17)
작성자 최고관리자
윤상현 의원 미세먼지 없는 미추홀 만들기’타운홀미팅 성황

지역실정에 맞는 맞춤형 미세먼지 저감대책 시민 공감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미세먼지 문제를 논의하고자 윤상현 의원(미추홀구을)이 마련한 ‘미세먼지 없는 미추홀 만들기‘ 타운홀 미팅 자리에 200여명의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100분 토론을 진행했다. 

타운홀 미팅이란 주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정책과 주요 현안을 설명하고 의견을 듣는 일종의 참여 민주주의형 원탁회의다. 

최근 인천시 미추홀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미세먼지 없는 미추홀 만들기’ 타운홀 미팅에서 중국 등 주변국가와의 환경외교 강화와 함께 지역실정에 맞는 맞춤형 저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대거 제기됐다.  

윤상현 국회의원(인천 미추홀구을)이 주최한 타운홀미팅은 15개조로 나눠 그룹토론을 가진 뒤 전자투표기를 통해 개진된 의견을 기조로 전문가그룹 패널들이 종합토론을 갖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토론은 학부모와 자영업자 및 20·30대 젊은층이 대거 참여해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사회의 높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참석 시민들은 인천의 미세먼지 주범으로 ‘중국 등 주변국가(67.6%)’를 꼽아 토론회를 주최한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의원에게 외교권 강화를 주문했다. 
 
대책으로는 정부가 발표한 ‘화력발전소 축소(13.4%)’보다 ‘대기환경 등 과학기술 투자 강화(16.9%)’를 더 선호해 정부정책보다 앞선 시민의식을 반영했다.  

임주연 아나운서 사회로 진행된 종합토론은 윤상현 의원, 조경두 인천연구원 인천기후환경연구센터장, 김재원 인천시 대기보전과장, 박주희 인천녹색연합 사무처장, 박진원 전 인천사립유치원연합회장, 고소라 인주초등학교 운영위원 등이 참석했다.  

윤 의원은 모두발언에서 “죽음의 먼지’라고 하는 초미세먼지에 맞서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역할이 중요한 시기”라며 “특히 중국에서 유입되는 오염물질도 문제지만 북한에서 넘어오는 초미세먼지도 우리 미세먼지에 차지하는 비율이 15%에 달해 중국과 북한, 몽골, 러시아 등이 참여하는 동북아 대기환경국제회의를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조경구 인천연구원 인천기후환경연구센터장은 “대기 오염물질 배출실태에 대한 전수 조사와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에 적정하게 재원이 분배돼야 한다”면서 “특히 미추홀구의 미세먼지는 중국 등의 대외적 영향과 함께 인근 석탄부두 등을 오가는 운송수단 및 작업의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고 지역맞춤형 대기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반면 박주희 인천녹색연합 사무처장은 “인천의 대기오염 실태는 미세먼지 한참 이전부터 인천의 고질적인 문제였다”면서 “그동안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던 원인을 파악하고 해결할 수 있는 기회로 인식을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박 처장은 인천 내적 대기오염 원인자로 대규모 발전소와 인천항만, 인천공항, 수도권쓰레기매립지, 산업단지 등을 꼽았다.  

이어 박진원 전 인천사립유치원연합회장은 “미세먼지가 사회문제가 되기 이전에도 인천은 편서풍지역으로 중국에서 넘어오는 황사의 직접적 피해지역이었다”며 정부와 정치권의 대외적인 외교력 부재를 지적했다.  

고소라 인주초등학교 운영위원은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계절이 와서 아이들이 큰 걱정”이라며 “학교나 유치원에서도 공기청정기 가동을 늘려주고 마스크 지급 및 교체주기를 확대해 주고 야외학습권 보장을 위해 강당 등 야외수업을 대체할 공간을 마련하는데 더 많은 예산을 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타운홀미팅에서는 시민들이 4가지 주제별로 자발적으로 그룹토론을 벌인 결과도 즉석에서 공개돼 관심을 끌었다.  

제1주제 ‘미세먼지로 가장 피해가 심하다는 부분’에서는 ‘야외활동에 제약’을 받는다는 응답이 45.1%, ‘기관지 등 간강악화’가 44.4%로 뒤를 이었다.  

제2주제 ‘미세먼지 발생원인’을 묻는 토론에서는 ‘중국 등 주변국가 영향’이 67.6%로 가장 많았고, ‘국내 석탄화력발전소’ 17.6%, ‘자동차 배출가스’ 9.9% 등의 순이었다.

제3주제 ‘정부의 인천시의 효율적인 미세먼지 대책’에 대한 토론에서는 ‘중국 등 주변국가들과 환경외교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47.9%로 가장 높았고, ‘미세먼지 감축에 대한 과학기술 투자 강화’(16.9%)가 ‘석탄화력발전소 축소 및 신규계획 중단’(13.4%)를 앞서 정부대책보다 시민의식이 앞서 있음을 내보였다. ‘자동차 운행 억제 및 배출가스 단속 강화’는 7.0%에 그쳤다.

제4주제 ‘시민들의 역할’을 묻는 토론에서는 ‘일회용품 사용자제 등 에너지 절약’이 40.4%, ‘대중교통 및 자전거,걷기 생활화’(19.9%), ‘배출업소 신고 등 시민의식 강화’와 ‘공기정화식물 키우기 등 환경보호 참여’ 등이 각각 13.5%를 차지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여의도동)
국회본관 403호

Tel  : 02-784-4481

Fax : 02-788-0282

인천 미추홀구 독배로 311 (용현동 665)
비젼프라자 603

Tel  : 032-882-3033

Fax : 032-882-3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