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미디어

내용 보기
분류 뉴스
제목 [뉴시스] 윤상현, 日 의원들에 서신…"한일 우호관계 회복 같이 노력"(2019. 8. 14)
작성자 관리자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14일 일본의 주요 국회의원들에게 한·일 우호협력 관계 회복을 위해 양국 국회의원들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갈 것을 요청하는 내용의 서신을 발송했다.

​윤 의원은 서신에서 "현재 북한의 핵 및 미사일 위협 등 안보 불확실성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어 한·일 양국 간 안보협력의 중요성이 더욱 증대되고 있다"며 동북아시아 및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양국 간 노력을 촉구했다.

​특히 "한·일 양국은 국제자유무역 질서의 유지와 번영을 위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함께해왔고, 이 과정에서 양국 국회는 상호 정성과 노력을 기울여 양국 관계 발전을 도모해옴으로써 아시아에서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를 수호하고 자유무역의 이상을 실현해올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한 양국 국회의 노력은 어려움이 닥치는 시기일수록 더욱 세심하고 견고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그 어려움이 커지면 더욱 더 폭넓고 깊은 대화로 새로운 길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이메일로 발송된 서신은 니카이 토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자민당 총무회장, 마리 아키라(甘利明) 자민당 선거대책위원장,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자민당 전 간사장, 야마구치 나스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 에다니 유키오(枝野幸男) 입헌민주당 대표, 다마키 유이치로(玉木雄一郞) 국민민주당 대표, 와타나베 미키(渡辺美樹) 참의원 외교방위위원장, 와카미야 겐지(若宮健嗣) 중의원 외무위원장 등 일본 참의원과 중의원 의원 20여명에게 발송됐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여의도동)
국회본관 403호

Tel  : 02-784-4482

Fax : 02-788-0282

인천 미추홀구 독배로 311 (용현동 665)
비젼프라자 603

Tel  : 032-882-3033

Fax : 032-882-3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