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미디어

내용 보기
분류 뉴스
제목 [해럴드 경제] 윤상현 “한ㆍ일 의사소통 어려워…美 ‘중재 외교’ 절실” (2019. 7. 31)
작성자 관리자
    

윤상현 “한ㆍ일 의사소통 어려워…美 ‘중재 외교’ 절실”

     -“한미일 연대는 동북아 안정의 기반”

     -“트럼프 행정부와 미국 의회가 중재해야”

     -방일단은 日 자민당 지도부 만나 해법 논의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국회 방일 의원단 자격으로 일본 정부 측에 수출 보복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출국한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미국의 중재 외교가 움직여야 한다”며 한일 무역 마찰 해결을 위한 미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윤 위원장은 31일 미국 언론에 보낸 기고문을 통해 “이번 사태는 관세 문제로 대립하는 일반적인 무역 분쟁과 다르다”며 “한일 양국 정부 간 의사소통은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미국의 중재 외교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견고한 한미일 연대 체제야말로 동북아시아 안정의 기반이자 북한 핵·미사일 문제에 대처하는 최선의 길”이라고 강조한 그는 “(분쟁이) 북한 핵 폐기를 위해 대북 제재를 견고하게 이행해 나가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국제적 연대를 흐트러뜨리고 집중력을 잃게 할 위험이 높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의) 조치가 장기화되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산업의 글로벌 체인에 따라 한일 양국의 연관 기업들뿐 아니라 미국의 글로벌 기업들에게도 커다란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러한 불확실성의 장기화는 세계 경제의 안정적 발전에도 중대한 리스크가 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외교적 해법을 강조한 윤 위원장은 “트럼프 행정부와 상하원 의회 지도자들이 한·일 양국 정부 간의 외교적 해결책 마련을 위해 적극적인 중재력을 발휘해야 할 때”라며 “협상으로 국제적 난제를 풀어내는 일이야말로 정치 리더십의 덕목”이라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을 비롯해 10명의 여야 의원으로 구성된 방일단은 이날 오전 일본으로 출국해 1박 2일간의 일정으로 의회 외교에 나선다. 방일단은 다음 달 1일 자민당 고위 지도부와 직접 만나 결정이 임박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철회를 요구하고 경색된 한일 관계의 돌파구를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osyoo@heraldcorp.com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여의도동)
국회본관 403호

Tel  : 02-784-4482

Fax : 02-788-0282

인천 미추홀구 독배로 311 (용현동 665)
비젼프라자 603

Tel  : 032-882-3033

Fax : 032-882-3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