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미디어

내용 보기
분류 뉴스
제목 [해럴드 경제] 윤상현, 조국 겨냥한듯 文 향해 “누가 내부싸움 부추기나”(2019. 7. 22)
작성자 관리자
    

윤상현, 조국 겨냥한듯 文 향해 “누가 내부싸움 부추기나”

 -靑의 잇따른 ‘강경발언’ 두고 불만 나타내

 -“판결 비판한다고 ‘이적’ 비판 동의 못해”

 -조국 “대법원 판결 비방하는 건 무도(無道)”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일본을 향해 연일 강경발언을 쏟아내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 “누가 초당적 협력을 방해하고 있느냐”며 불만을 드러냈다.

​윤 위원장은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문 대통령과 조 수석은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에 대해 삼권분립의 원칙에 따라 존중해야 한다고 했고, 이에 동의한다”면서도 “그러나 판결을 비판한다고 '이적', '매국'이라는 비판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 어느 누구도 대한민국 국민의 사상의 자유·표현의 자유를 억압할 수는 없다”며 “지금 누가 일본과의 외교전쟁·경제전쟁에서 국민을 분열시키고 있느냐. 누가 초당적 협력을 방해하고 누가 일본과의 싸움이 아니라 내부싸움을 부추기고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일본의 도발과 무례에 대해 정치인 이전에 한국인으로서 똑같은 감정을 갖고 있다”고 말한 윤 위원장은 “감정적이고 강한 목소리가 승리를 보장해주는 것이 아니다. 구체적 실행계획이 전략”이라며 “문 대통령은 국익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위해 극단적 분열의 메시지를 더 이상 방치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SNS를 통해 일본을 향한 강경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조 수석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수석은 이날 오전에도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일지 몰라도 무도(無道)하다”고 비판에 나섰다. 조 수석은 앞서 동학농민운동에 대한 ‘죽창가’를 게시하는 등 SNS를 통한 대일(對日) 강경발언을 계속하고 있지만, 이를 두고 최근에는 여권에서조차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여의도동)
국회본관 403호

Tel  : 02-784-4482

Fax : 02-788-0282

인천 미추홀구 독배로 311 (용현동 665)
비젼프라자 603

Tel  : 032-882-3033

Fax : 032-882-3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