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미디어

내용 보기
분류 뉴스
제목 [해럴드 경제] 윤상현 “靑은 ‘국채보상운동·죽창가’ 與는 ‘의병’…우리 외교, 실망 넘어 절망 느껴” (2019. 7. 15)
작성자 관리자
    

윤상현 “靑은 ‘국채보상운동·죽창가’ 與는 ‘의병’…우리 외교, 실망 넘어 절망 느껴”

     - ‘의병’ㆍ’이순신’이어 ‘죽창가’까지 나오자 비판 잇따라

     - “국익 위해 언행 각별히 주의해달라” 靑ㆍ與에 당부

     - 與는 “정부에 저자세 강요 말라”…강경기조 재확인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일본과의 무역 분쟁이 전방위로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에도 여권이 잇따라 강경 발언을 쏟아내면서 이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2019년 대한민국 외교를 보면서 실망을 넘어 절망을 느낀다”며 “국익을 위해 언행을 주의해달라”고 당부에 나섰다.

​윤 위원장은 15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청와대 안보실 차장은 100년전 국채보상운동을 꺼내들고 문재인 대통령은 이순신 장군의 12척의 배로 결의를 다지고 여당의 특위 위원장은 의병을 일으킬 일이라더니 급기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죽창가를 페이스북에 올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수석이 여유있게 드라마를 보고 죽창가를 올린 7월 13일 토요일은 비상사태를 맞아 부품 조달을 위해 일본을 방문하고 돌아온 삼성의 이재용 부회장이 긴급 회의를 소집한 날”이라며 “누가 나라 구하려 온 몸 던져 헌신하는 의병이냐”고 지적했다.

​“외통위원장으로서 일본·미국 대사를 만나고 미국의 유력 정치인들에게 편지를 보내고 바세나르 체제 의장과 세계 각국에 문제 해결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국회 파행 중에도 국회 외통위를 열고 최선을 다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한 윤 위원장은 문 대통령과 여권을 향해 “국익을 위해 언행을 각별하게 주의하고 냉철하게 행동해주실 것을 당부한다”며 최근의 발언들을 애둘러 비판했다.

​윤 위원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본격화되자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잇따라 만나는 등 중재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그러나 청와대와 여권에서 연일 일본을 향한 강경 발언을 쏟아내며 여론전에 나서자 이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여권은 정치권의 비판에도 강경 기조를 강조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에게 저자세 외교만 강요하는 뉘앙스로 사법부를 훼손해서는 안 된다”며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힘을 모아도 부족한데,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기를 꺾으려는 말을 삼가 달라”고 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여의도동)
국회본관 403호

Tel  : 02-784-4482

Fax : 02-788-0282

인천 미추홀구 독배로 311 (용현동 665)
비젼프라자 603

Tel  : 032-882-3033

Fax : 032-882-3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