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미디어

내용 보기
분류 뉴스
제목 [헤럴드 경제] 윤상현 “文 정부, 미세먼지에 17조 쓰면서 중국에는 한마디도 못해”
작성자 관리자2

윤상현 “文 정부, 미세먼지에 17조 쓰면서 중국에는 한마디도 못해”

-“중국발 미세먼지에 수도권 ‘헬 조선’ 돼”

-“‘대중외교’로 미세먼지 해결해야” 쓴소리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일주일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미
세먼지 대란에 대해 “정부가 미세먼지의 가장 큰 주범인 중국에는 한마디도 못하고 있
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윤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새벽부터 지역구를 돌며 많은 주민을 만나
는데 한결같이 마스크로 중무장한 모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세먼지의 가장 큰 주범은 중국 동안지역에서 발생한 산업스모그로 편서풍을 타
고 한반도로 넘어와 수도권을 ‘헬(hell) 조선’으로 만들어 놓는 것”이라며 “그런데도 이
정부는 중국정부에 한마디도 못하고 있다”고 했다.

또 “지난 대선 때 문재인 후보는 “미세먼지를 한·중 정상급 회담 의제로 격상시켜 다루겠
다”고 호언장담했었지만, 2년이 지난 지금 정부의 대응조치는 국민에게 불안과 고통만
강요하는 ‘재난 경보 문자’와 ‘차량운행 제한’뿐” 이라며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강
하게 비판했다.

윤 의원은 “더 한심한 것은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미세먼지를 잡겠다며 국가 예산과
기업자금 17조원을 쏟아붓고 있지만, 상황은 더 악화되고 있다”며 “원인은 중국 스모그
인데 나라 안에서 해결하려 하니 혈세만 낭비하고 민생은 더욱 어려워진다. 더 늦기 전에
대중외교’ 강화에 힘쓰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수도권에는 5일째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다. 수도권 지역에 5일 연속 미
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것은 사상 처음으로 비상조치에 따라 배출가스 5등급에
해당하는 노후 경유 차량의 운행이 제한되고 공공기관의 주차장이 모두 폐쇄된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여의도동)
국회본관 403호

Tel  : 02-784-4482

Fax : 02-788-0282

인천 미추홀구 독배로 311 (용현동 665)
비젼프라자 603

Tel  : 032-882-3033

Fax : 032-882-3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