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미디어

내용 보기
분류 일요브리핑
제목 [14.04.06] 기자간담회
작성자 윤상현의원실입니다

與 "대통령 끌어들이지말라…경기시작후 룰 바꾸나"


윤상현 "安측, 불쑥방문 文에 '퇴로없는 협박' 말하지 않았나"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이승우 기자 = 새누리당은 6일 새정치민주연합이 기초선거 공천폐지 공약 이행을 촉구하며 6·4 지방선거 보이콧까지 일각에서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당내 분란을 감추려는 수법"이라고 일축했다.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한 기자간담회에서 "지방선거가 이미 시작돼 진행 중인 현 시점에서 경기의 룰을 바꾸자는 게 말이 되느냐"면서 "세상에 어느 나라가 경기 시작 후에 룰을 바꾸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새정치연합이 이상한 합당 과정에서 시간을 소모하는 바람에 제대로 된 절차로 후보자를 공천하는 것이 어려운 지경이라는 것을 잘 알지만 그것이 도대체 대통령과 무슨 관계가 있느냐"면서 "안철수 공동대표와 민주당이 서로 좋아 몰래 연애를 한 것인데 거기서 파생된 문제를 왜 대통령에게 떠넘기느냐"고 따졌다.

안 공동대표가 지난 4일 청와대를 찾아가 박근혜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구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윤 수석부대표는 특히 "기초선거 무공천은 양측 합당의 전제조건으로, 대통령을 끌어들일 사안이 아니다"면서 "2012년 대선 당시 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통보도 없이 안철수 의원을 찾아갔을 때 안 의원 측 관계자가 '친구 간에도 미리 통보하고 오는 게 정상인데 이렇게 (불쑥)오는 것은 퇴로없는 협박'이라고 말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이것(청와대 면담 불발)을 고리로 자기책임을 회피하려는 비겁한 정치 아니냐"면서 "새정치연합 대표가 찾아가야 할 곳은 길거리가 아니라 새정치연합 당사인데 합당 후에도 여전히 두 개의 당사가 존재하니 번지 수를 잘못 찾을 수밖에 없는 게 새정치연합 안팎의 풍경"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당 밖의 적을 만든다고 내부 분란이 사라지는 게 아니다"면서 "최고위원 일부까지 기초선거 무공천 방침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데 이런 내부의 싸움을 대통령과의 싸움으로 속이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기주장과 다른 말이 나온다고 해서 '새정치에 대한 도전'이라고 낙인 찍는다면 그것이 안 대표가 얘기하는 정당 민주주의냐. 정당을 자기의 사유물로 여긴다면 민주주의를 말할 자격이 없다"고도 했다. 

새정치연합 일각의 지방선거 보이콧 움직임에 대해선 "당내 분란을 감추고 반발을 봉쇄하려는 이기적 수법"이라고 비판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여의도동)
국회본관 403호

Tel  : 02-784-4482

Fax : 02-788-0282

인천 미추홀구 독배로 311 (용현동 665)
비젼프라자 603

Tel  : 032-882-3033

Fax : 032-882-3123